아이디어제안 HOME > 게시마당 > 아이디어제안
 
작성일 : 20-01-12 15:10
"데 리트, 아약스 때와 너무 달라" 네덜란드 평가도 비슷
 글쓴이 : 달려라
조회 : 9  


[스포탈코리아] 조용운 기자= 유벤투스로 이적한 마티아스 데 리트를 보는 네덜란드도 부진을 인정했다.

데 리트는 유벤투스로 이적하고 적응에 다소 애를 먹고 있다. 유벤투스가 8550만 유로(약 1130억원)의 이적료로 영입할 때만 해도 몸값 이상의 활약을 할 으로 예상됐지만 아직 박수를 받을 만한 모습은 나오지 않았다.

세리에A 개막전에 결장하며 우려를 낳았던 데 리트는 이달 초 나폴리전에서 3실점에 모두 관여해 혹평을 들었다. 이후에도 크게 나아지지 않았고 유럽축구연맹(UEFA) 챔피언스리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에서도 특출난 수비력이 아니었다.

딕 아드보카트 감독과 전 네덜란드 국가대표 르네 판 데 자이프는 유벤투스와 아틀레티코의 경기를 분석하며 데 리트의 경기력을 높이 평가하지 않았다.

네덜란드 언론 'Voetbal Primeur'에 따르면 아드보카트 감독은 "데 리트는 뛰어나지 않았다. 그렇다고 크게 나쁘지도 않았다"며 평범하게 평가했다. 판 데 자이프는 보다 냉정하게 "아약스 때 모습이 아니다. 아약스에서는 핵심이었지만 지금은 덜 중요한 느낌"이라고 바라봤다.

무엇보다 왼쪽 센터백으로 뛰는 것에 불만이 컸다. 시즌 아웃을 당한 조르지오 키엘리니를 대신해 중앙 수비수 두 자리 중 왼쪽에 서는데 데 리트의 주발과 강점을 감안하면 오른쪽에 위치해야 한다는 것이 네덜란드의 평가다.

판 데 자이프는 "데 리트는 다른 위치서 뛰고 있다. 이해가 가지 않는다"라고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에게 의문을 표했다. 앞서 네덜란드 대표팀 로날드 쿠만 감독 역시 "대표팀에서는 데 리트를 왼쪽 센터백으로 쓰지 않을 것"이라며 유벤투스서 쓰임새를 꼬집은 바 있다.

사진=게티이미지코리아

기사제공